• 쥐(鼠)
    글쓴이 운영자

    날짜 14.01.13     조회 129

    나는 아무리 좋은 뜻으로 너를 말하여도
    너는 작고 방정맞고 얄미운 쥐라고밖에 할 수가 없다.
    너는 사람의 결혼 의상(結婚衣裳)과 연회복(宴會服)을 낱이 쪼아 놓았다.
    너는 쌀궤와 팥멱서리를 다 쪼고 물어내었다.
    그 외에 모든 기구를 다 쪼아 놓았다.
    나는 쥐덫을 만들고 고양이를 길럿 너를 잡겠다.
    이 작고 방정맞고 얄미운 쥐야.

    그렇다, 나는 작고 방벙맞고 얄미운 쥐다.
    나는 너희가 만든 쥐덫과 너희가 기른 고양이에게 잡힐 줄을 안다.
    만일 내가 너희 의장(衣欌)과 창고(倉庫)를 통거리째 빼앗고
    또 너희 집과 너희 나라르 빼앗으면
    너희는 허리를 굽혀서 절하고 나의 공덕(功德)을 찬미할 것이다.
    그리고 너희들의 역사에 나의 이 뜻을 크게 쓸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러한 큰 죄를 지을 만한 힘이 없다.
    다만 너희들의 먹고 입고 쓰고 남는 것을 조금씩 얻어먹는다.
    그래서 너희는 나를 작고 방정맞고 얄미운 쥐라고 하며
    쥐덫을 만들고 고양이를 길러서 나를 잡으려 한다.

    나는 그것이 너희들의 철학이요 도덕인 줄을 안다.
    그러나 쥐덫이 나의 덜미에 벼락을 치고 고양이의 발톱이 나의 옆구리에 새암을 팔 때가지
    나는 먹고 마시고 뛰고 놀겠다.
    이 크고 점잖고 귀염성 있는 사람들아.
    <조선일보 一九三六. 三. 三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 山居 운영자 14.01.13 335
    16 산골 물 운영자 14.01.13 192
    15 矛 盾 운영자 14.01.13 131
    14 운영자 14.01.13 123
    13 쥐(鼠) 운영자 14.01.13 130
    12 日 出 운영자 14.01.13 138
    11 海村의 夕陽 운영자 14.01.13 132
    10 江 배 운영자 14.01.13 120
    9 落 花 운영자 14.01.13 133
    8 一莖草 운영자 14.01.13 124
    7 파 리 운영자 14.01.13 129
    6 모 기 운영자 14.01.13 155
    5 山村의 여름 저녁 운영자 14.01.13 162
    4 비 바 람 운영자 14.01.13 142
    3 ? 운영자 14.01.13 139
    2 운영자 14.01.13 141
    1 운영자 14.01.13 198
     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