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별
    글쓴이 운영자

    날짜 14.01.13     조회 430

    아아, 사람은 약한 것이다, 여린 것이다, 간사한 것이다.
    이 세상에는 진정한 사랑의 이별은 있을 수가 없는 것이다.
    죽음으로 사랑을 바꾸는 님과 님에게야 무슨 이별이 있으랴.
    이별의 눈물은 물거품의 꽃이요, 도금(鍍金)한 금방울이다.

    칼로 베인 이별의 '키스'가 어디 있느냐.
    생명의 꽃으로 빚은 이별의 두견주가 어디 있느냐.
    피의 홍보석으로 만든 이별의 기념 반지가 어디 있느냐.
    이별의 눈물은 저주의 마니주(摩尼珠)요 거짓의 수정(水晶)이다.

    사랑의 이별은 이별의 반면에 반드시 이별하는 사랑보다 더 큰 사랑이 있는 것이다.
    혹은 직접의 사랑은 아닐지라도 간접의 사랑이라도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이별하는 애인보다 자기를 더 사랑하는 것이다.
    만일 애인을 자기의 생명보다 더 사랑한다면 무궁(無窮)을 회전(回轉)하는 시간의 수레바퀴에 이끼가 끼도록 사랑의 이별은 없는 것이다.

    아니다, 아니다.
    '참'보다도 참인 님의 사랑엔 죽음보다도 이별이 훨씬 위대하다.
    죽음이 한 방울의 찬 이슬이라면 이별은 일천 줄기의 꽃비다.
    죽음이 밝은 별이라면 이별은 거룩한 태양이다.
    생명보다도 사랑하는 애인을 사랑하기 위하여는 죽을 수가 없는 것이다.
    진정환 사랑을 위하여는 괴롭게 사는 것이 죽음보다도 더 큰 희생이다.
    이별은 사랑을 위하여 죽지 못하는 가장 큰 고통이요, 보은(報恩)이다.
    애인은 이별보다 애인의 죽음을 더 슬퍼하는 까닭이다.
    사랑은 붉은 촛불이나 푸른 술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먼 마음을 서로 비치는 무형(無形)에도 있는 까닭이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애인을 죽음에서 잊지 못하고 이별에서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애인을 죽음에서 웃지 못하고 이별에서 우는 것이다.
    그러므로 애인을 위하여는 이별의 원한을 죽음의 유쾌(愉快)로 갚지 못하고 슬픔의 고통으로 참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랑은 차마 죽지 못하고 차마 이별하는 사랑보다 더 큰 사랑은 없는 것이다.

    그리고 진정한 사랑은 곳이 없다.
    진정한 사랑은 애인의 포옹만 사랑할 뿐 아니라, 애인의 이별도 사랑하는 것이다.

    그리고 진정한 사랑은 때가 없다.
    진정한 사랑은 간단(間斷)이 없어서 이별은 애인의 육(肉)뿐이요, 사랑은 무궁이다.

    아아, 진정한 애인을 사랑함에는 죽음은 칼을 주는 것이요, 이별은 꽃을 주는 것이다.
    아아, 이별의 눈물은 진(眞)이요 선(善)이요 미(美)다.
    아아, 이별의 눈물은 석가요 모세요 짠다크다.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3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 “타고르의 시 ‘Gardenisto’를 읽고” 중 20.08.20 90
    89 "나의 노래" 중 헤이 18.12.21 330
    88 님의 沈默 운영자 14.01.13 5784
    87 이별은 美의 창조 운영자 14.01.13 698
    86 알 수 없어요 운영자 14.01.13 1203
    85 나는 잊고저 운영자 14.01.13 490
    84 가지 마셔요 운영자 14.01.13 474
    83 고적한 밤 운영자 14.01.13 389
    82 나의 길 운영자 14.01.13 488
    81 꿈 깨고서 운영자 14.01.13 362
    80 藝 術 家 운영자 14.01.13 304
    79 이 별 운영자 14.01.13 431
    78 길이 막혀 운영자 14.01.13 324
    77 自 由 貞 操 운영자 14.01.13 277
    76 하나가 되어 주서요 운영자 14.01.13 378
    75 나룻배와 行人 운영자 14.01.13 610
    74 차 라 리 운영자 14.01.13 376
    73 나의 노래 운영자 14.01.13 377
    72 당신이 아니더면 운영자 14.01.13 354
    71 잠 없는 꿈 운영자 14.01.13 334
    70 생 명 운영자 14.01.13 337
    69 사랑의 測量 운영자 14.01.13 328
    68 眞 珠 운영자 14.01.13 259
    67 슬픔의 三昧 운영자 14.01.13 276
    66 의심하지 마셔요 운영자 14.01.13 317
    65 당 신 은 운영자 14.01.13 336
    64 幸 福 운영자 14.01.13 316
    63 錯 認 운영자 14.01.13 234
    62 밤은 고요하고 운영자 14.01.13 380
    61 秘 密 운영자 14.01.13 307
     1  2  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