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개의 애인이 되어서 그의 廟에
    글쓴이 운영자

    날짜 14.01.13     조회 361

    날과 밤으로 흐르고 흐르는 남강은 가지 않습니다.
    바람과 비에 우두커니 섰는 촉석루는 살 같은 광음(光陰)을 따라서 달음질칩니다.
    논개여, 나에게 울음과 웃음을 동시에 주는 사랑하는 논개여.
    그대는 조선의 무덤 가운데 피었든 좋은 꽃의 하나이다. 그래서 그 향기는 섞지 않는다.
    나는 시인으로 그대의 애인이 되었노라.
    그대는 어디 있느뇨. 죽지 않은 그대가 이 세상에는 없구나.

    나는 황금의 칼에 베혀진 꽃과 같이 향기롭고 애처로운 그대의 당년(當年)을 회상한다.
    술 향기에 목바친 고요한 노래는 옥(獄)에 묻힌 썩은 칼을 울렸다.
    춤추는 소매를 안고 도는 무서운 찬바람은 귀신나라의 꽃수풀을 거쳐서 떨어지는 해를 얼렸다.
    갸냘픈 그대의 마음은 비록 침착하였지만, 떨리는 것보다도 더욱 무서웠다.
    아름답고 무독(無毒)한 그대의 눈은 비록 웃었지만, 우는 것보다도 더욱 슬펐다.
    붉은 듯하다가 푸르고 푸른 듯하다가 희어지며, 가늘게 떨리는 그대의 입술은 웃음의 조운(朝雲)이냐, 울음의 모우(暮雨)이냐, 새벽달의 비밀이냐, 이슬 꽃의 상징이냐.
    빠비 같은 그대의 손에 꺽이우지 못한 낙화대의 남은 꽃은 부끄럼에 취하여 얼굴이 붉었다.
    옥 같은 그대의 발꿈치에 밝히운, 강언덕의 묵은 이끼는 교긍(驕矜)에 넘쳐서 푸른 사롱(紗籠)으로 자기의 제명(題名)을 가리었다.

    아아 나는 그대도 없는 빈 무덤 같은 집을 그대의 집이라고 부릅니다.
    만일 이름뿐이나마 그대의 집도 없으면, 그대의 이름을 불러볼 기회가 없는 까닭입니다.
    나는 꽃을 사랑합니다마는, 그대의 집에 피어있는 꽃을 꺾을 수는 없습니다.
    그대의 집에 피어있는 꽃을 꺾으려면 나의 창자가 먼저 꺾어지는 까닭입니다.
    나는 꽃을 사랑합니다마는, 그대의 집에 꽃을 심을 수는 없습니다.
    그대의 집에 꽃을 심으려면 나의 가슴에 가시가 먼저 심어지는 까닭입니다.

    용서하여요, 논개여, 금석 같은 굳은 언약을 저버린 것은 그대가 아니오, 나입니다.
    용서하여요, 논개여, 쓸쓸하고 호젓한 잠자리에 외로이 누워서, 끼친 한에 울고 있는 것은 내가 아니오, 그대입니다.
    나의 가슴에 '사랑'의 글자를 황금으로 새겨서 그대의 사당(祠堂)에 기념비를 세운들 그대에게 무슨 위로가 되오리까.
    나의 노래에 '눈물'의 곡조를 낙인으로 찍어서 그대의 사당에 제종(祭鐘)을 울린대도 나에게 무슨 속죄(贖罪)가 되오리까.
    나는 다만 그대의 유언대로 그대에게 다하지 못한 사랑을 영원히 다른 여자에게 주지 아니할 뿐입니다.
    그것은 그대의 얼굴과 같이 잊을 수가 없는 맹세입니다.
    용서하여요, 논개여, 그대가 용서하면, 나의 죄는 신에게 참회를 아니한대도 사라지겠습니다.
    천추에 죽지 않는 논개여.
    하루도 살 수 없는 논개여.
    그대를 사랑하는 나의 마음이 얼마나 즐거우며 얼마나 슬프겠는가.
    나의 웃음이 겨워서 눈물이 되고, 눈물이 겨워서 웃음이 됩니다.
    용서하여요, 사랑하는 오오 논개여.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2 / 3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 사랑의 존재 운영자 14.01.13 575
    59 꿈과 근심 운영자 14.01.13 441
    58 葡 萄 酒 운영자 14.01.13 320
    57 誹 謗 운영자 14.01.13 293
    56 ' ? ' 운영자 14.01.13 375
    55 님의 손길 운영자 14.01.13 344
    54 海 棠 花 운영자 14.01.13 313
    53 당신을 보았습니다 운영자 14.01.13 470
    52 운영자 14.01.13 296
    51 服 從 운영자 14.01.13 1603
    50 참 아 주 셔 요 운영자 14.01.13 291
    49 어느 것이 참이냐 운영자 14.01.13 283
    48 情 天 限 海 운영자 14.01.13 275
    47 첫 키 스 운영자 14.01.13 374
    46 禪師의 說法 운영자 14.01.13 264
    45 그를 보내며 운영자 14.01.13 280
    44 金 剛 山 운영자 14.01.13 261
    43 님의 얼굴 운영자 14.01.13 336
    42 심은 버들 운영자 14.01.13 253
    41 樂園은 가시덤불에서 운영자 14.01.13 271
    40 참 말 인 가 요 운영자 14.01.13 286
    39 꽃이 먼저 알아 운영자 14.01.13 304
    38 讚 頌 운영자 14.01.13 280
    37 논개의 애인이 되어서 그의 廟에 운영자 14.01.13 362
    36 後 悔 운영자 14.01.13 1271
    35 사랑하는 까닭 운영자 14.01.13 441
    34 당신의 편지 운영자 14.01.13 307
    33 거짓 이별 운영자 14.01.13 294
    32 꿈 이 라 면 운영자 14.01.13 299
    31 달을 보며 운영자 14.01.13 313
     1  2  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