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곰과 獅子 
    글쓴이 관리자

    날짜 14.01.08     조회 412

    1937년 2월 26일 총독부 회의실에서 총독부에서 주관한 31본산 주지회의가 열렸다. 이것은 조선 불교를 친일화시키려는 목적에서 계획된 것이었다. 여기에 참석한 마곡사(麻谷寺) 주지 송만공(宋滿空) 선사는 명웅변(名雄辯)을 벌임으로써 이 회의를 주재하는 총독을 큰 소리로 꾸짖었다.

    "과거에는 시골 승려들이 서울엔 들어서지도 못했으며, 만일 몰래 들어왔다가 들키면 볼기를 맞았다. 그때는 이같이 규율이 엄하였는데 이제는 총독실에까지 들어오게 되었으니 나는 도리어 볼기 맞던 그 시절이 그립다. 우리들이 여기에 오게 된 것은 사내정의(寺內正毅:초대총독)가 이른바 사찰령(寺刹令)을 내어 승려의 규율을 파괴했기 때문이다. 그러니 경전(經典)이 가르치는 것과 같이 사내정의는 무간지옥(無間地獄)에 갔느니라. 따라서 남(南) 총독 역시 무간지옥에 갈 것이다."

    그러고는 "총독은 부디 우리 불교만은 간섭하지 말고 우리에게 맡겨 달라"고하는 말로 끝을 맺었다.

    당시 위세를 떨치던 총독을 바로 앞에 놓고, 송만공 선사는 손에 들고 있던 지팡이로 책상을 치기까지 하면서 총독은 무간지옥에 갈 것이라고 호통을 치는 장면은 참으로 얼마나 통쾌하고 장엄했을까? 물론 장내는 초긴장이 되었으며, 이제 총독으로부터 무슨 날벼락이 떨어지지 않을까 하고 모두가 숨을 죽였다. 만공 선사를 미친 늙은이라고 하는 사람도 없지 않았다. 이때 총독은 무슨 생각에서인지 만공 선사를 체포하려고 하는 헌병들을 만류하였다고 한다.

    회의는 이런 분위기 속에서 어수선하게 끝났으나 예정했던 대로 총독은 참석자 전원을 총독 관저로 초빙하였다. 그러나 만공 선사는 총독 관저로 가지 않고 선학원(禪學院)으로 만해 선생을 만나러 갔다.

    총독을 호되게 꾸짖은 이 통쾌한 이야기는 금방 장안에 퍼졌다. 이미 이 사실을 들은 만해 선생은 만공 선사가 찾아온 것이 더욱 반가웠다. 이윽고 곡차(穀茶)를 놓고 마주앉아 마시며 이야기를 주고 받다가 만해 선생은 말했다.

    "호령만 하지 말고 스님이 가지신 주장(주杖)으로 한대 갈길 것이지."

    만공 선사는 이 말을 받아넘겼다.

    "곰은 막대기 싸움을 하지만 사자는 호령만 하는 법이지."

    그러고 보니, 만공 선사는 사자가 되고 만해 선생은 곰이 되어 버린 셈이다. 그러나 만해 선생은 즉각 응대하였다.

    "새끼 사자는 호령을 하지만 큰 사자는 그림자만 보이는 법이지."

    즉 만공 선사는 새끼 사자가 되고 만해 선생은 큰 사자가 되어버린 셈이다.

    당대의 고승(高僧)인 이 두 분이 주고 받은 격조 높은 이 대화는 길이 남을 만한 역사적인 일화(逸話)일 것이다.

    훗날 만해 선생이 돌아가신 후 만공 선사는 이제 서울에는 사람이 없다고 하여 다시는 서울에 오지 않았다고 한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2 / 3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 總督에게 慈悲를 베풀라 관리자 14.01.08 378
    35 '庶民子來'라니 관리자 14.01.08 406
    34 세상에서 제일 더러운 것은 관리자 14.01.08 513
    33 强直과 排日 관리자 14.01.08 346
    32 親友를 아끼는 마음 관리자 14.01.08 366
    31 나의 죽음으로 獨立이 된다면 관리자 14.01.08 423
    30 곰과 獅子  관리자 14.01.08 413
    29 放 聲 大 哭   관리자 14.01.08 363
    28 北向집 尋牛莊 관리자 14.01.08 369
    27 維 新   관리자 14.01.08 356
    26 어디 한 번 더 해봐 관리자 14.01.08 438
    25 펜촉이 부러지다 관리자 14.01.08 415
    24 나를 埋藏시켜라 관리자 14.01.08 360
    23 昭和를 燒火하다 관리자 14.01.08 337
    22 우리의 가장 큰 원수 관리자 14.01.08 525
    21 自 助   관리자 14.01.08 351
    20 神이여, 自由를 받아라 관리자 14.01.08 366
    19 인도에도 金允植이 있었구나 관리자 14.01.08 370
    18 島山과 萬海 관리자 14.01.08 365
    17 鐵窓 哲學 관리자 14.01.08 398
    16 마중받는 인간이 되라 관리자 14.01.08 387
    15 日本은 敗亡한다 관리자 14.01.08 380
    14 監房의 汚物 관리자 14.01.08 360
    13 獄中에서의 大喝 관리자 14.01.08 384
    12 郭鍾錫과 萬海 관리자 14.01.08 351
    11 가짜권총 관리자 14.01.08 427
    10 함께 독립 만세를 부릅시다 관리자 14.01.08 475
    9 당신을 그대로 둘 수 없다 관리자 14.01.08 436
    8 죽기 참 힘든 게로군 관리자 14.01.08 442
    7 月南 李商在와의 訣別 관리자 14.01.08 384
     1  2  3 

    글쓰기